얼마 전에 구글 캠퍼스 카페에서 정말 오랜만에 어떤 창업가를 만났다. 한 2년 만에 만났나? 내 기억으로 당시에는 내가 큰 흥미를 갖지 않았던 비즈니스를 하고 있었는데, 다행인지 불행인지는 모르겠지만, 아직도 같은 비즈니스를 하고 있었다. 전형적으로 조금 애매하다고 할 수 있는 비즈니스인데, 아예 돈을 못 버는 건 아니지만, 성장이 굉장히 더디고(또는, 거의 성장하지 않는다고 해도 될 듯), Product / Market fit을 찾는데 시간이 굉장히 오래 걸릴 수 있는 비즈니스라고 판단을 했다. 물론, 찾기 전에 돈이 떨어져서 회사가 망할 가능성도 높다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2년 동안 회사는 잘 버틴 거 같다. 그것도 팀원이 외주나 정부 프로젝트를 한 것도 아니고, 계속 왔다 갔다는 했지만, 그래도 본업을 통해 간신히 먹고 살 정도의 매출을 만들면서 생존하고 있었다. 여기서 일단 대표 이사에게는 정말 축하한다는 진심의 말을 전했다. 돈 없는 스타트업이 2년 동안 죽지 않고 살아남는 거 자체가 기적 같은 일이고, 매출을 만들고 있다는 것도 대단하기 때문이다. 이 분이 “우린 오랫동안 살아남았으니까 투자 받을 때 밸류에이션이 더 높아야 하지 않을까요?”라는 이야기를 했는데, 이 말에 대해서 나중에 조금 생각을 해봤다.

실은, 어려움을 극복하고 살아남은 거 자체에 대해서는 정말로 높은 존경심을 표시하고 싶다. 회사의 객관적인 밸류에이션도 이런 점을 고려해보면, 높게 줄 수 있다고도 생각한다. 밸류에이션에는 창업자와 창업팀의 자질도 참작되어야 하고, 이들의 끈기와 바퀴벌레 근성은 자질의 큰 부분이기 때문이다. 이런 각도에서 보면, 오랫동안 죽지 않고, 시장에서 버틴 것만으로도 이 회사의 가치는 높아야 한다.

하지만,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 특히, 유니콘 성장에 익숙한 VC들을 설득하기에는 생존만으로는 힘들다. 높은 밸류에이션을 위해서는 ‘성장’이 필요하다. 실은 내가 아는 대부분의 미국 VC들은 “내가 아는 유니콘 기업 중, 창업 초기에 J 커브를 그리면서 미친 성장을 하지 않았던 스타트업은 없었다”라는 말을 하는데, 이 글 초반에 언급한 회사는 이 논리로는 절대로 큰 회사가 될 수 없고,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을 수가 없다. 그러므로 오랜 시간 동안 살아만 남았고, 성장이 없거나, 또는 굉장히 더디게 성장을(=수평선) 하는 회사는 오히려 낮은 밸류에이션을 받을 확률이 더 높다.

그럼에도 나는 조금은 다르게 본다. 일단, 한 분야에서 아주 오랫동안 같은 비즈니스를 하면서 살아남는 창업가들을 개인적으로 매우 좋아한다. 이미 이 포스팅을 통해서 밝혔듯이, 한 분야만 10년 이상 파고들어 가서 연구하고 고민한 창업가들은 남이 보지 못한 통찰력을 가진다는 걸 나는 믿는다. 하지만, 꾸준한 성장은 있어야 한다. 성장이 없는 버티기는, 살아 있지만, 서서히 죽음으로 가는 길이다. J 커브는 아니더라도, 오래 버틴 만큼 남보다 뭔가를 알고 있다는 걸 증명할 수 있는 성장이 있어야지만, 밸류에이션에 대해서 이야기라도 할 수 있다. 그 성장은 1%도 좋고, 10%도 좋다. 시간이 지나면서 계속 성장이 가능하다면.

그냥 생존하는거와, 더디지만 꾸준히 성장하는 거는 완전히 다른 이야기다.

0 Comments

Canc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