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명대사

드라마속 그녀는 늘 거의 모든 문제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정면으로 돌파한다.

그렇기에, 그녀는 얘기할 수 있는걸까? “설마 도망치는 겁니까?” 하고.


“설마 도망치는 겁니까?” 그녀의 연기에선 분명 웃음 포인트가 있는 대사였는데, 나에겐 그렇지가 않다.

그녀는 이미 여러 장애와 한계를 가지고 있음에도, 문제를 외면하거나 회피하지 않는다. 또 왜곡하지도 않는다. 늘 인정하고, 받아들이고 그냥 정면으로 돌파한다.

나이가 들면서 겪게 되는

  • 무언가 잘못한 상황
  • 관계의 불편한 상황
  • 때때로 드러나는 자신의 한계
  • 그리고 (혼자만 알 수 있는) 자신의 못난 비겁함 등을 마주할 때

난 그녀처럼 돌파하려고 했는가? 아니면 외면하고 회피했는가?를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져본다.

질문에 확실하게 대답하지 못하는 ‘나’이기에 드라마속 우영우의 명대사 “설마, 도망치는 겁니까?”는 나를 화들짝 뜨끔하게 만든다.

어쩌면, 이 드라마가 끝나도, 한동안 스스로에게… 물어보곤 할꺼 같다.

“설마, 도망치는 겁니까?” 하고…

MY2DAYS Social Media